제사준비
 상 차리기
  • 제사상에 지방 혹은 사진을 올리고 음식을 차립니다.
조상님 모시기
 강신
  • 모든 참석자는 제사상 앞에 나란히 섭니다.
    제주 - 제사상 앞으로 나와 꿇어앉아 향을 피웁니다. (제주는 보통 아들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집사 - 제주에게 술을 한잔 따라 줍니다.
    제주 - 모삿그릇(빈그릇)에 조금씩 세번 붓습니다. (술잔 잡는법 : 왼손으로 잔 받침대를 잡고, 오른손으로 잔을 잡는다.)
    제주 - 두번 절합니다.
조상님께 인사드리기
 참신
  • 참신(參神)은 조상에 대해 인사를 하는 순서로 제사에 참가한 모든 사람이 함께 두 번 절한다.
 초헌
  • 초헌(初獻)은 첫 잔을 드리는 것을 말하는데,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술을 따라주면 제주가 받아서 3부를 모사그릇에 붓고 집사에게 주며 그 남은 술을 올린다. 젓가락을 음식위에 놓는데 지방에 따라서 밥뚜겅을 여는 것도 함께 한다. 제주가 두 번 절한다.
 독축
  • 참석자 전원 - 모두 꿇어 앉습니다.
    제주 - 축문을 읽습니다.
    참석자 전원 - 축문이 끝나면 두번 절합니다.
 아헌
  • 아헌(亞獻)과 둘째 잔을 드리는 순서인데, 제주의 부인이나 형제가 잔을 올린다.
    그러나, 모사그릇에 술을 붓는 절차는 하지 않는다. 이후 참여자에 따라서 잔을 올리는 순서를 되풀이할 수 있다.
    봉제사의 경우 직계가 아닌 사위가 참석하였을 경우 술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종헌
  • 종헌(終獻)은 마지막 잔을 드리는 순서로 아헌을 한 사람의 근친이 드린다.
    아헌과 마찬가지로 모사그릇에 술을 붓지 않는다. 술은 7부만 따른다.
 삽시
  • 삽시(揷匙)는 수저를 밥의 중앙에 꽂는 절차며, 지역에 따라서는 이 때 밥의 뚜껑을 열기도 한다.
    젓가락은 위치를 바뀌어 밥의 옆에 놓인 시접으로 옮겨 놓는다.
    제주와 함께 제주의 부인이 절을 한다.
    제주는 두 번, 제주의 부인은 네 번 절을 한다.
조상님 음식대접
 첨작
  • 술을 권한다는 의미로 첨잔을 합니다.
 유식
  • 유식(侑食)은 조상이 음식을 편하게 드시라고 자리를 비우는 순서로 문을 닫고 밖에서 대기한다. 마루에서 제사를 드리면 아래로 내려가서 기다린다.
    방이 한 칸 밖에 없을 때에는 앉아서 기다릴 수도 있다.
    문을 닫는 것을 합문(闔門)이라고 부르고, 기다리다가 다시 들어가는 것을 계문(啓門)이라고 하는데, 계문할 때에는 헛기침을 세번해서 들어가겠다는 뜻을 표한다.
 헌다
  • 헌다(獻茶)는 숭늉을 올리는 절차로, 국 그릇을 물리고 숭늉을 올리고, 숟가락을 밥에서 빼어 숭늉에 말아 놓고, 젓가락은 들어서 상에 부딪혀 고른 후 내려놓는다.
조상님 보내드리기
 사신
  • 사신(辭神)은 작별인사로 제사 참가자 모두가 두 번 절한다.
 납주
  • 납주(納主)는 지방과 축문을 소각하는 순서로 붙을 붙어 손위에서 태워 하늘로 올려 보내는 의식이다. 남은 재는 향로에 담는다.
뒷정리
 철상
  • 철상(撤床)은 상에 있는 음식을 내리는 순서로, 촛불을 끄고, 안쪽에 있는 음식부터 차례로 음식을 내린다.
 음복
  • 음복(飮福)은 제사 음식을 함께 나누어 먹는 순서로 제사 때 드린 술도 함께 나누어 마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