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란?
장례란 고인의 생전에 효도를 다하지 못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그의 영혼을 위로하고 명복을 비는 의식 절차다. 그런데 종래에는 장례의식이 너무 복잡하고 까다로워 형식에 치우친 의식 절차에만 연연해야 했다. 이를 연구하지 않은 사람으로서는 그 실행 방법과 절차를 알지 못했기 때문에 장례의식을 잘 아는 전문가를 불러서 일일이 지시를 받으면서 치러야 했다. 그러나 오늘날은 형식적이면서 까다로운 절차는 많이 생략되고 슬픈 감정을 질서 있게 표현하면서도 고인의 유덕을 기릴 수 있는 실질적인 절차로 이행되고 있다.
1. 임종 : 환자가 숨을 거두는 것 을 말한다. 가족들은 환자가 임종이 다가오면 지계 가족이나 가까운 친척들에게 알려 운명을 지켜보며 유언을 들을 수 있게 하고 환자가 혼자 외로이 운명하지 않도록 옆에서 지킨다.
2. 수시 환자가 숨을 거두면 눈을 감기고 코와 귀를 막은 후 에 머리를 높여 반듯하게 괸다. 팔과 다리가 굳기전에 주물러 곧게 펴서 묶고 희고 깨끗한 홑이불로 머리에서 발끝까지 덮어 안치한다.
3. 발상 초상이 난 것을 외부에 알리는 일을 발상이라 한다. 남자는 심의를, 여자는 흰옷으로 갈아입고 애도하고 근신한다. 부고문을 작성하여 친지와 친척에게 알린다.
4. 전 고인이 살아 있을 때와 같이 섬기기 위함으로 술, 과일등을 차려 놓고 염습이 끝날 때 까지 날마다 한번씩 행한다.
1. 염습(殮襲)
: 고인의 몸을 깨끗이 닦고 수의를 입힌 뒤 염포로 묶는 절차를 말한다.
고인의 몸을 닦고 수의를 입히고 이불로 고르게 싼다음 장포와 속포로 아래서부터 차래로 묶어 올라간다.
염습이 끝나면 관을 가져다 시신을 관 안에 모신다. 이때 생시에 빠진 이나 먼저 깎은 손발톱을 담은 주머니를 관 귀퉁이에 넣는다.

2. 성복(成服)
: 비로소 상복을 갖춰 입음을 말한다.
대렴(입관) 후 다음날 아침에 오복(五服)의 순으로 입었지만 요즘은 입관 후 바로 입는다.

3. 치장(治葬 )
: 묏자리를 준비함을 말한다.
묘자리가 준비되면 장사 지낼 날을 잡아 산역을 시작하고 토지신에게 사토제를 지낸다.

1. 발인(發靷)
: 상여가 상가를 떠나 장지로 출발하는 것을 말한다.
발인시에는 구(柩)를 상여에 모시고 발인제를 지낸다. 현대에는 차량을 이용하며 운구 순서는 영정 - 영구 - 상주 - 유족 - 조객 순으로 운구한다.

2. 하관(下官) : 구(柩)를 광중에 내리는 행위를 말한다.
하관은 머리가 북쪽으로 다리가 남쪽으로 행하게 하여 하관한다.
하관 후 명정을 관위에 덮고 상주의 취토 후 석회와 흙으로 관중을 채운다.
봉분이 완성되면 주과포를 차려 성분제를 지내고 돌아온다.

3. 우제(虞祭)
: 영혼을 위로 하는 제를 말한다.
성분 후 집으로 돌아온 당일 초우를 지내고, 다음날 유일(柔日)에 재우를 지낸다.
삼우는 재우를 지낸 다음강일(剛日)에 지낸다.
초우나 재우는 장례 후 여곽에서 지내도 무방하나 삼우는 필히 집에 돌아와 지낸다.
현대에는 삼우를 장지에 가서 지내기도 한다.

4. 탈상(脫喪)
: 상례의 끝마침을 말한다.
전통상례에서는 27개월간의 상례기간을 지내며 탈상 하였지만 현대에서는 삼우제 또는 49제이후 탈상 하기도 한다.